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한국인의 역겨운 군중심리와 이중인격

2008. 5. 19. 17:51
김밥할머니 폭행동영상이 돌면서 한국인 특유의 그 얍삽한 민첩성을 발휘해 인터넷은 폭행당사자를 성토하는 마녀사냥의 도가니탕으로 급속히 변해가고 있다. 우리사회의 수많은 권력형 범죄가 대중의 외면속에 면책되어지고, 눈만뜨면 벌어지는 온갖 몰상식엔 귀먹어리, 봉사 메이로 나몰라라 해온 우리사회가 도데체 무슨 낯으로 그 젊은이에게 돌을 던지는지 모르겠다?

이지메가 다른게 아니다. 그 청년의 행위는 우리사회를 조금만 관찰해 보면, 수십배 몰상식한 놈들이 널리고 널린것을 수없이 목도하는 것이다.

  • 한화회장이 백주대낯에 깡패들 대동하고 우월적 신분(?)을 이용하여 폭행을 하고도 일반국민으로선 상상할 수도 없는 솜방망이 처분을 받고 대갈빡 쳐들고 경찰서를 겨나오는 것을 본다.
  • 삼성특검이 '재벌에겐 특별한 법적용이 필요하다'며 이건희의 뒷돈을 찾아 돈세탁해주고, 천억 탈세범에게 불구속 처분을 내림을 본다.
  • 좃중동이 오랜세월 진실을 호도하고 권력의 개노릇을 하고 있음에도, 우리 눈에 닫는 모든곳에 비치하고선 한국의 유력지를 유지하도록 방치하고 있는 꼬라지를 본다.
  • 경제만 살릴수있다면 도덕성 흠집도 감수하겠다는 저능한 논리를 국가대사인 투표행위로서 실행한 국민이 우리국민이며,

국민에게 선택받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권의 문제를 확률의 논리를 들이대며 무시한체, 미국에 알랑방구끼기 바쁜 몰상식을 자행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전사적 몰상식에 침묵해 왔던 우리가 무슨 낯짝으로 그 젊은이에게 이지메를 가할 자격이 있나 말이다. 권력과 재력으로 중무장한 쓰레기들의 어마어마한 범죄앞에서는 투표행위와 불매응징이라는 선명한 대응방법이 있음에도 좃도 찍소리 못하고 포복하고,
되돌아올 부메랑 걱정없고 사회적으로 약해 보이는 녀석이 튀는짓을 하는걸 발견하는 즉시 너도나도 몰려가서 매장시키지 못해 안달하는 저열한 군중심리를 폭발시키고,,

나는 할머니를 폭행한 청년 보다 동영상 찍느라고 그 몰상식을 지켜보고만 있었던 녀석이 더 나빠 보이더구만,, 약자에 강하고 강자에 한없이 찌그러지는 대한민국 쓰레기 군중심리,,
폭행청년에게 이지메를 가하는 인간들에게 묻고싶다.

  • 년말마다 멀쩡한 보도블럭 뜯어고치느라 국민혈세를 낭비하는 몰상식에 구청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궁굼하다.
  • 삼성특검사 조중웅이 '재벌에게 다른 법적용이 필요하다'고 5천만 앞에서 떠벌이며 실행한 사법정의 폐기행각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 조중동이 비치된 단골식당에서 찌라시를 치워달라고, 단 한번 이라도 요구해 봤는지 궁금하다
  • 대선과 총선에서 도덕성 검증을 무시하고도 경제를 살릴수 있다고 생각하고 실행 하려는 이웃들의 몰상식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궁금하다.

도데체 어떤것에 더 분노하고 어떤것에 더 이지메를 가해야 할지 고민해 보지도 않는단 말인가?

이러한 몰상식이 전사적으로 일어나는데, 그 어린녀석이 "이런 몰상식사회에 내 몰상식이 별거냐?' 라고 따지면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하다. '나 하나 저항해봐야 0.01%밖에 안된다'라고 변명하려나? 이명박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위험, 확률론하고 너무도 닮았구나,,

지금은, 이명박이나 폭행청년이란 희생냥 사냥을 찾아나서기에 앞서,
눈만뜨면 자행되는 몰상식에 침묵하여, 급기야 몰상식이 상식처럼 자행되도록 방치한 사회 일원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무엇을 해야 상식적인 사회를 되찾을지 고민해 봐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1. 죄송합니다.
    말씀하시는 의미를 이해하기 조금 힘이드는군요.
    큰 악은 악이지만 작은 악은 악이 아니라는 말씀이신가요?
    큰 악을 대하는 태도가 부적절 하다는 말씀역시 찍소리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큰소리를 지르고 있어도 귀를 막고 있는 X들의 문제가 아닌가요?
    예전처럼 보도블럭 뜯어서 던지고 화염병 던져대야 저항은 아니지 않나요?
    물론 저도 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찍는 것에 집중하던 그 사람도 잘못하였다는 것은 동감합니다.

  2. 그 청년을 두둔하는 말은 아님은 아실거라 믿고요.
    우리사회는 그 폭행청년을 나무라기에 앞서, 나무랄수 있는 기본소양마저 갖추지 못했고, 기본소양을 갖추려는 노력도 전무하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2명박 정부는 분명 선택되어지기 전에도 수많은 힌트를 줬음에도 우리사회는 그 흰트들을 모른체 했고 무시했습니다., 결국 48% 에 의해 선택되어지도록 방치했죠. 왜 매를 들려주고선 때리냐고 따지냐 말이죠,

  3. 그 청년을 두둔하는 말은 아니라고 믿고 싶고요.
    이런 비교로 비겁한 사람들이라고 말하는 자신의 용기(?)를 과시하고 싶으신 것인지 되묻고 싶습니다.

    비교하신 것 조금만 검색해 보면 블로거들이 입에 어떤 색깔의 거품을 물고 나무랐는지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사춘기의 시절을 보내고 있다면 지금 제 글이 크게 혼란이 될 수 있겠으나 그게 아니라면 더 넓은 안목과 생각을 갖추라고 감히 충고하고 싶네요.

  4. 그 동영상 서울시가 고용한 용역이 노점상 정리하는 장면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5. Blog Icon
    썰렁맨

    적준인가요? 아, 거긴 철거민 때려잡기 전문인가...ㅅㄷ

  6. 꿈틀이님의 생각은 전혀 논리적인 비약이 아닙니다. 한국 사회의 병폐에 대한 맥을 아주 제대로 짚으신 건데, 왜 본인 스스로 실수를 했다고 외치시는 거죠? 꿈틀이님 실수한 것 없습니다. 꿈틀이님이 문제의 청년 자체를 두둔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강자 및 다수에게는 침묵하면서 약자 혹은 소수, 그리고 개인에게는 망설임없이 집단린치를 가하는 한국의 대중들...그야말로 비겁함의 화신입니다.

    용역소 직원껀...사실 참 웃기지 않습니까? 누가 보면 이런 일 대한민국에서 처음 일어난 건줄 알겠네요. 왜이렇게 다들 깨끗한척 호들갑을 떠는 거죠? 아무도 호들갑 떨 자격 없습니다. 저렇게 매일 당하고만 사는 대한민국의 약자들이 우리 눈 안보이는 곳에 얼마나 많은데...

    꿈틀이님이 처음 가졌던 생각, 저는 전혀 잘못된 바가 없다고 확신합니다. 용역소 청년 껀은 별개의 문제고...논의의 핵심은 한국 네티즌들의 비겁하기 짝이 없는 그 근성 아니겠습니까?
    개인적인 책임은 손톱만큼도 지지 않으면서 쪽수 만들어지면 몰려다니면서 다구리나 놓고...나쁜 일 저질러서 책임소재 물을 때 오면 언제그랬냐는 듯 다시 쫙~ 흩어지고. 개자식들...

    꿈틀이님, 댓글러들의 최루탄에 절대 현혹되지 마십시오. 꿈틀이님의 뇌는 지극히 정상, 신선미 초 A급의 뇌입니다.

  7. 나무도둑님 말씀듣고 보니, 용역청년 문제와 저의 논점이 별개라는 사실을 글쓴 저자신 조차 간과하고 있었네요. 좀더 깊이 생각해 보지 않고 욱하는 마음에 너무 급하게 씨부린게 원인 이었던거 같습니다.

    김밥할머니 얘기가 논점이 아니었음에도, 온갖 똥파리들이 다 달려드는 사안에 저까지 합세했다는 창피함에 함몰되어, 내가 애초에 무슨 말을 하고자 했는지를 너무도 쉽게 잊어버린 저의 빈약한 가치관의 깊이를 탓할 수 밖에 없군요.
    나무도둑님의 말씀 덕분에 한계단 더 올라설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드는것을 보니, 그나마 가치있는 혼란을 겪었다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어쨋든 정말 정신 바짝차리고 살아야 겠다는 생각을 다시금하게 됩니다.

  8. 똥파리 한마리 더 있었네요. 김기자라고.

국가대표 범죄조직-삼성의 장물아비는 삼성소비자 년놈들
삼성소비자 년놈들이 용산참사의 배후가 삼성이란 사실을 모른 체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