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아이패드 vs Android Tablet

대형 멀티터치 LCD에 iPhone용 os를 얹어 누구나 사용하기 쉬운 타블렛이란 컨셉으로 발매 예정인 iPad가 요즘 장안의 화제인가 보다. 그러나 아이패는 성능으로 보나 기능으로 보나 구매 가치가 눈꼽만도 없는 쓰레기일 뿐이다. 타블렛이라 하기엔 너무도 부족하고 덩치를 키운 PDA라고 하기에도 역부족일 만큼 저질이기 때문이다. iPad는 iT기기가 갖춰야할 기본덕목에 해당하는 호환성을 너무도 심하게 훼손한 나머지, 기존에 사용중인 스마트폰이나 PC등에 연결하는 범용단자가 전무한 제품이란 사실에 주목해야 할것이다.

아이폰의 대성공을 계기로 소비자를 자사 플랫폼에 가두어 길들여 놓으면 폭리 구도를 공고히 할수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실감한 Apple은 갈수록 끔찍한 독점 괴수로 변해가고 있는 중이다. 아마도 애플입장에서는 이쯤에서 결정타 하나를 날려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나 싶다. 그 첫 작품이 아이폰이었고, 두번째 카운터 블로가 아이패드 아니겠냔 말인거다. 내가 왜 이런 생각을 하게되냐하면 지금까지 애플의 가격 정책은 폭리 수준이었음을 감안해 봤을때 아이패드는 저렴한 축에 들기 때문이다. 전용 잉크 카트리지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프린터를 공짜로 뿌리는 행태가 그러했고, 복재품이 나돌도록 방치하여 사용자를 중독시켜 자연스럽게 독점구도를 획득한 MS OS의 상술도 그러했듯이, 가능한 많이 뿌려서 사용자를 자사제품에 길들이겠다는 심산 말이다.

물론 싸다는 것이, 애플의 이전 제품들의 조폭스런 가격에 비해서 싸다는 것이지 실제로 저렴하다는 말은 아니다. 또한 타사 기기와의 호환성을 극악으로 만들어 사용상 불편을 가중시키므로서 소비자가 고가의 전용악세사리를 구입하지 않을 수 없게하는 애플의 양아치스런 상술이 묻어나 있다는거다. 더구나 SW의 선택권 조차 사용자들로 부터 강탈하여 애플스토아에서 허가된 Apps만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어서 독점 콘텐츠 구입비로 엄청난 유지비가 든다는 사실은 애플 광신도들 조차 불평을 늘어놓고 있을 만큼 심각한 지경이다. 암튼 이러한 애플의 양아치스런 독점야욕에 두려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는 요즘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독점은 그 무엇보다 무서운 재앙인데 어찌 두렵지 않을 수 있으리요.


이렇듯 양아치스런 iPad의 면모를 보고도 구매를 고려하고있는 노예기질 충만한 소비자가 있다면 iT기기 전문 제조사인 msi가 CES 2010에 선보인 Android Tablet과 좀더 비교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이 제품은 아이패드와 유사한 컨셉을 지닌 타블렛인 만큼, 과연 아이패드의 쓰레기스러움을 극복할 수 있는 기기인지? 또는 아이패드 이상의 만족감을 줄만한 제품인지 비교해 보도록 하겠다.




iPad vs Android Tablet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① 멀티테스킹 불가
안드로이드 타블렛은 완벽히 지원한다. 멀티테스킹 유무에 따라 작업 효율에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는거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 또한 애플이 자랑하는 멀티터치 역시 지원한다.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② 범용 입출력 단자 부재
안드로이드 타블렛의 사진을 보면 양옆으로 다양한 입출력 단자가 존재함을 알수있다. 사실 이건 살펴보고 자시고 할것도 없다. 요즘은 일반폰들조차 다양한 입출력 단자를 지원하는 추세인데다, HDMI(Display 출력)를 달고나오는 피처폰까지 있을 정도니 말이다. 그러나 아이패드는 흔해빠진 usb포트 조차 없다. 살다살다 이런 황당한 타블렛을 보게될줄은 몰랐다. 이렇듯 독점을 무기로 삼는 Apple과 달리 Android는 여타 기기와의 호환성을 중시하는 오픈소스 기반이기 때문에 연결성과 호환성에 심혈을 기울일 수 밖에 없는 위치에 있는 제품이다.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③ 잡는 용도 외엔 전혀 쓸모없는 넓은 배젤
안드로이 타블렛 역시 아이패드 못지않게 넓은 배젤을 지녔다. 하지만 그립할 공간이 필요한 타블렛의 특성상 넓은 배젤은 불가피하다. 이 넓은 배젤에 애플은 디자인 철학 운운하며 아무런 기능키도 삽입하지 않았다. 공간낭비와 비효율의 극치다. 마치 된장녀가 멋부린답시고 한겨울에 미니스커트 입고 설치는 역겨운 꼬라지를 연상하지 않을 수 없다. 반면에 안드로이드 타블렛을 보라. 기능키들이 포인트 역할을 해서 그런지 디자인이 외려 더 멋져 보인다.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④ 기능성 보단 허영심에 호소하는 된장 마케팅
그립부에 편의성을 더하는 다양한 기능키를 제공하고도 럭셔리한 모습을 잃지 않는 안드로이드 타블렛을 보라. 기능성을 훼손하면서 까지 디자인을 때려 맞추는 애플의 천박한 디자인 스킬을 떡실신 시키고도 남을 만한 멋드러진 모습이다.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⑤ 카메라 부재
이것도 럭셔리한 디자인을 위해 불가피한 선택 이었다고 변명하려나? 어쨌거나 안드로이드 타블렛은 캠을 내장하고도 훨씬 럭셔리해 보인다는..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⑥ Adobe Flash 재생불능
플래시는 웹 접근성을 떨어트리는 주범이다. MS전용인데다 보안 헛점까지 즐비한 ActiveX조차 무차별 사용될 정도로 접근성 개념 자체가 없는 한국에서는 플래시가 오히려 접근성 향상에 도움이되는 툴로 오인되고 있지만, 특정기업의 의존적인 플러그인은 웹접근성의 적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플래시를 어느 정도 대체 가능한 HTML5가 대중화 되기 전까지는 플래시의 사용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것 또한 현실이다. html5가 대중화되고 플래시가 도태될 시기가 되려면 아마도 아이패드가 수명을 다할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지 싶다.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이 플래시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하고 있을때 애플 노예들은 옆에서 손가락이나 빨고 있어야할 처지라는 거다. 애플의 독점야욕은 이렇듯 사용자의 기본권리를 침해하면서 까지 자행되고 있기에 조폭 수준이라고 말하는 거다.

iPad가 쓰레기인 이유 ⑦ 소프트웨어와 전용Device 독점질
아이패드는 애플에서 허가한 Apps외에는 일절 설치할 수가 없다. 앱 개발자 역시 애플스토아에 앱스를 올린 판매금액의 30%를 헌납겠다는 노예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으면 애플용 앱스를 유통할 수 조차 없다. 자신의 홈피나 유명 자료실에서 무료로 배포하는것도 불가능하다. 사용자가 애플스토아+아이튠즈를 이용하지 않으면 아예 설치 자체가 안되게 막혀있기 때문이다.

아이폰이 등장하기 이전에는 소프트웨어 선택권은 당연히 소비자에게 있었다. 운전자는 현대차를 사던 외제차를 사던 미쉐린 타이어가 좋으면 미쉐린, 금호타이어가 좋으면 금호, 심지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양아치 회사를 지원하지 못해 발악하는 정신병자라도 한국타이어를 선택할 권한은 운전자에게 있는게 당연하듯이 말이다. 만약 현대차에서 한국타이어만 장착할 수 있는 자동차를 출고 했다면 당신은 그 차를 사겠는가? 그래서 나는 애플이 내놓는 제품은 사지 않겠다는 거다. 어쨌거나 안드로이드 타블렛은 이런 양아치스런 독점질에 시달릴 걱정따윈 안해도 되는 제품이다.


소비자를 자사의 노예로 취급하는 애플이 독점 요소를 더욱 더 강화해 출시한 아이패드의 문제점을 100% 해결한 대안제품이 출시 예정에 있다. 뭐 이랬거나 저랬거나 노예기질 충만한 일부 애플 광신도들에게는 아이패드 외에는 눈에 뵈는게 없을지도 모를 일이다.

나는 한국에 아이폰 출시설이 나돌때, 이미 애플빠들의 광기가 그 어느 나라보다 심각하리라 예상했었다. 세상에는 여러 종류의 등신들이 있는데 한국인의 등신스러움은 그 중에 으뜸인데다, 대세라면 환장해서 달려드는 복병까지 버티고 있는게 한국시장 이었기 때문이다. 불매로 다스려도 부족할 최악의 암세포 삼성에 열혈 소비질로 방조하는 꼬라지만 봐도 한국인의 등신스런 소비의식은 이미 증명 되고도 남는 사실 아닌가 말이다.

아니나 다를까. 아이폰 출시전에는 MS전용화된 웹환경에 개거품을 물며 비난하던 자들이 아이폰 전용화 도배질에는 환호하고 나서는 꼬라지를 보란 말이다. 은행들이 해야할 짓은 아이폰 지원이니 안드로이드 지원이니 따위의 말장난이 아니라 특정 플랫폼을 차별하는 양아치짓을 중단하므로서 xx지원 따위의 말장난이 필요없는 상식적인 웹환경을 만드는 것이 아녔냔 말이다. MS자동차만 통행 하도록 제한되었던 몰상식한 도로에 Apple자동차 통행권을 추가해서 뭐하겠냐는 말인거다. 도로란 자동차가 다니는 길이지 애플전용, ms전용 따위의 말이 통할 수 없다는 거다. 지금까지는 전세계 유일한 ms전용도로 였는데, 애플까지 다닐 수 있는 전용 도로 됐다고 좋아하는 등신들이 애플 광신도, 이름하야 애플빠란 작자들인 것이다.

국가대표 암세포 삼성을 열혈소비로 방조질에 환장하는 등신 꼬레안s, 독점 야욕을 노골화한 기업에 전용 도로 확충으로 화답하는 등신꼬레안s, 이 꼬라지를 하고있으니 꼬레안들을 자발적 노예습성의 화신이라 아니할 수 없다는 거다. 니들같은 혀짤린 애완견들이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를 말아먹는 암세포란 사실을 하루빨리 깨닫기만을 바랄 뿐이다.


신고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