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우분투9.04 넷북 리믹스 설치

리눅스 배포본 중 가장 쉽고 사용자 친화적이어서 인기가 높은 우분투는 다양한 형태의 패키지가 있는데, 최근 들어 급속도로 보급되고 있는 넷북을 위한 'Ubuntu NetBook Remix 9.04'가 공개되면서 더욱 다양한 패키지를 구성하게 되었다. 본인은 넷북을 소유하고 있진 않지만, Pentium4 1.7Ghz의 저사양 노트북을 이용해 '우분투 넷북 리믹스'를 경험해 보기로 하였다.

'우분투 넷북 리믹스'는 CD롬 드라이브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 넷북의 제품특성을 고려하여 CD이미지인 .iso가 아닌 .img라는 파일 형태로 배포하고있다. 따라서 내려받은 .img파일을 부팅가능하게 제작한 USB 드라이브에 집어넣어 컴퓨터에 설치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들어야 한다.


UBUNTU NetBook Remix 9.04 설치 -MS윈도우즈 사용자 대상

우분투 넷북 리믹스 내려받기
ubuntu.com > Get Ubuntu > Netbook Remix 에서 넷북용 우분투를 내려받는다.

다운로드 서버를 국내로 선택하면 좀더 빨리 받아진다.


UBS메모리가 부팅 및 설치 CD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들기
flashnul를 내려받아 적당한 경로에 압축을 푼다.
  • 압축푼 경로가 "D:\flashnul-1rc1" 이라는 가정하에 설명을 진행한다.
  • 내려받은 '우분투 넷북 리믹스' 파일을 "flashnul-1rc1" 폴더로 이동한다.

현재 최신버전이 '1rc1'이다.


2Gb이상의 USB 메모리를 넷북에 삽입한다. 메모리에 저장된 내용이 초기화되므로 백업은 알아서!
시작 > 실행 > CMD
  1. D:
  2. CD flashnul-1rc1
  3. flashnul -p
  4. USB드라이브의 문자열을 확인한다.(좀더 확실히 하려면 '윈도우 탐색기'에서 한번 더 확인하는게 좋다.) '엔터'를 쳐서 입력상태가 되도록 해준다.
  5. flashnul F: -L *ubuntu*.img ('F:'는 본인의 usb 문자열이다. 사용자마다 문자열이 다르므로 ③과정에서 확인된 자신의 usb문자열을 입력해준다.)
  6. 작업을 하겠냐고 묻는다. 'Yes'를 입력하면 진행된다.
  7. 진행과정이 숫자로 카운트된다.
  8. 작업이 끝났다. 이제 USB메모리로 부팅하여 'UBUNTU Netbook Remix'를 설치하면 된다.

CMD

명령어에 익숙치 않은 분들은 명령어 진행과정을 갈무리한 그림을 참고하자.


- 부팅순서 바꾸는 방법 (usb를 최우선 부팅순서로 만드는 방법)
- 우분투 설치방법 (설치 방법은 기존 우분투와 동일하다.)


설치를 마친 모습.

바탕화면 자체가 파일관리자 형태여서 넷북의 저해상도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무진장 편하다.

'넷북 리믹스' 기본 모양새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기존 우분투 인터페이스로 전환해서 사용하면 된다.

저해상도를 배려하려 거의 발악에 가까운 노력을 한 흔적이 역력하다. 오픈소스 개발자들의 세심한 배려가 절절히 느껴져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다. ㄳㄳ



사용소감: 우분투 넷북 리믹스는 속도향상보단 모양새(인터페이스) 개선을 통해 넷북의 낮은 해상도의 비효율성을 극복하고자 하는 목적이 더 강한듯 하다. 물론 속도개선의 효과도 있긴 하지만 기대만큼은 아니다. 특히나 비표준-MS최적화질에 여념이 없는 국내 웹사이트들의 천박한 치장질은 OS최적화 정도로는 결코 넘을 수 없는 장애물임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된다.

어쨌든 넷북 리믹스 덕분에 작업효율이 높아진 점은 만족할만하여, 폐기 직전의 노트북이 사랑스런 보조 컴퓨터 역할을 할수있게 되었다. 이렇게 나날이 좋아지는 리눅스 배포본들을 볼때마다, MS강매질에 여념이 없는 한국의 인터넷 현실이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 ㅉㅉ

국민은행의 MS강매질 꼬라지


신고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