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국내 웹브라우저 점유율 98.7%는 새빨간 거짓말!

전자결재 및 인터넷뱅킹에 사용하도록 강제된 공인인증서를  마이크로소프트사의 IE전용으로 배포한 금결원의 행위는 MS강매이자 사용자의 웹브라우저 선택권을 침해한 행위라며 소송을 낸 오픈웹이 2심에 걸쳐 패소하는 황당한 사태가 있었다.

누가봐도 MS강매질이 분명함에도 피고측의 손을 들어준 주된 이유는 99%에 달하는 한국의 MS점유율이지 싶다. 독점을 규제해야할 정부가 강매를 정당화하기 위해 독점지표를 근거로 내세우는 등신 발싸게 짓거리를 부끄러움없이 싸지르고있는 꼬라지가 가관도 아니다. 결국 피고측이 주장하는 98.7%의 IE점유율은 그들의 MS강매실적이지 결코 점유율이 아니라는 것이다.

MS강매질을 정당화하려는 자들이 주장하는 한국시장 MS ie점유율은 98.7%이고, 전세계 웹브라우저별 점유율은 다음과 같다.

▲ 넷어플리케이션즈의 2009년 3월 총 시장 점유율(출처 : Net Applications 홈페이지)


쇼핑몰 이용시 ie 점유율 99.5% VS 평상시 ie 점유율 93%

지난 글을 통해 한국의 네티즌들은 평소에는 자신이 즐겨사용하는 브라우저를 쓰다가, ie전용화된 사이트를 방문할시에는 ie사용을 강요당하고 있다는 구체적 자료를 제시한바 있다.


4개월분 통계치 추가 [2009.7.22]


위 도표는 웹사이트 분석툴인 구글 analytics으로 산출한 본인 블로그 방문자들의 웹브라우저 점유율(20日)로서 웹브라우저는 물론 플렛품(OS:운영체제)조차 구애받지 않는 환경일(블로깅)경우에는 한국 역시 전세계 브라우저 점유율과 유사하다는것을 극명하게 보여주고있다.

인터넷사용자의 OS점유율

OS점유율 역시 비MS 사용자가 10% 가량 존재함을 확인하고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뭐라고라? '니 블로그 자료 하나만으론 믿을 수 없다'라고라??


그럼 블로거 '아라'님이 공개한 자료는 어떤가? 이상하지 않은가? 본인이 제시한 자료와 너무도 유사하지 않냐는 말이다.

물론 개인블로그의 통계로서 다소 미약한 표본임을 부인하진 않겠다. 하지만 앞서 제시한 기관의 자료와 MS강매꾼들이 제시한 자료, 그리고 실제 사용자가 제시한 자료들은 충분히 상호보완 관계를 가질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됨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각기 특성을 가진 자료이기 때문이다. 한쪽은 강매를 변호하기에 최적의 상태로 조사한 자료이고, 사이트 유형별 웹브라우저 점유율 자료는 중립적일 것이며, 본인의 자료는 강매꾼들의 궤변을 반론하기에 적합한 자료이기 때문이다. ie전용홈피를 조사하면 ie점유율이 높은건 너무도 당연할 것이므로 강매꾼들이 반길만한 결과가 나올만한 표본을 대상으로한 자료만을 근거로 삼아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통계의 신뢰성을 확보하려면 최대한 다양한 표본을 바탕으로 해야함이 기본이라는 것은 굳이 통계 전문가가 아니라도 충분히 이해가 가능한 사실인 것이다.

또 다른 기사에 따르면 해외에서는 IE의 점유율이 급락하고 있음을 전하고 있다. 이 사실을 좀더 세밀하게 분석해보면, 한국 네티즌들은 좋은 웹브라우저가 출현하더라도 ie전용 공인인증서와 ie에 최적화된 찌질 웹서비스 업체들 탓에 ie사용을 강제당하는데 반해, 해외 웹소비자들은 어떠한 브라우저를 사용하더라도 아무런 장애물이 없기에 그지같은 IE를 폐기처분하더라도 그 어떠한 차별도 당하지 않음을 의미하는 것이다.(이건 추측이 아니라 실제로 그렇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이 하나있다.
ie전용화된 금융권이나 공공기관 홈피들에서 나타나는 비정상적으로 높은 ie점유율을 한국인들은 부끄러워해야 한다는 것이다. 저런 등신스런 점유율이 나올수 있다는건 날강도같은 ie강매질에 순응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관공서나 은행을 이용하려면 반듯이 나이키 신발만을 착용하라는 말과 다를것없는 시건방진 요구를 전국민에게 싸지르고 있음에도 항의는 커녕, 당나귀의 음습한 곳을 뒤져서라도 그 비싼 나이키 신발을 쌔벼 신고야 마는 훈련받은 개노릇을 부끄러워 해야한다는 것이다. 그야말로 민주국민이란 말이 너무도 격에 맞지 않는 수동적인 인간들이 아닐 수 없다는 것이다.  이메일이나 전화항의 하는것조차 귀찮거든 최소한 자신의 주력브라우저로 접속시도하는 정도의 귀찮음은 감수해야잖겠는가 말이다. 그들이 강매하는 나이키가 아닌 시장표 신발을 신고 진입시도하는 행위 자체가 항의가 될수 있다는 말이다. 무려 정부가 국민에게 강매를 싸지르고 있는데, 이정도의 주권은 행사해야잖겠는가 말이다.ㅉㅉ

우리가 당나귀에서 무심결에 쌔벼신고 다니는 저질 나이키 한켤레가, 가장 미래지향적인 국가기간산업을 MS만의 비표준방식에 귀속시키는데 지대한 공헌을 하고있다는 사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는것이다.


이 글을 오독하는 난독증 환자들을 위해 다시한번 강조한다.
정부가 독점을 돕는 행위는 어떠한 변명으로도 용서될수없는 만행이다. 강매질로 이룬 시장점유율은 점유율이 아닌 강매성적표일 뿐이라는 것이다. 설사 100%의 MS점유율이 나온다 하더라도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특정기업의 비표준방식을 인프라로 구축하여 강매하는 행위는 결코 정당화 될수없는 문제이기에, 이 사안을 점유율로 변론하려는 시도 자체가 저능한 발상이라는 것이다. 독점의 횡포로 부터 국민을 보호하는게 정부의 책무이지 강매행위를 서포터하는게 정부가 할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신고

, , , , , , , , , , ,